회사소개

언론보도

홈 > 회사소개 > 언론보도
제목 '새집' 이사전 '흠집'부터 찾아라
글쓴이 중앙일보 작성일 2004-07-15 00:00:00

1999.10.14

새는지...막혔는지...끊겼는지....안맞는지....

-이사철 체크 포인트
이사를 하다보면 새로 옮긴 집에 물이 제대로 안나와 고생하는 수가 있다. 보일러가 고장나 밤새 추위에 떨기도 한다. 고생 끝에 마련한 '내집'이 이사 첫날부터 각종 하자가 발견되면 여간 낭패가 아니다. 개-보수 비용이 추가로 드는데다 번거롭기도 그지없다. 전세를 든 경우도 마찬가지. 하자 문제로 집주인과 처음부터 서로 얼굴울 붉히기도 한다. 집을 옮길 때 대부분 매매-임대가격에 맞추다 보니 매도자 또는 부동산 중개인 말만 믿고 주택에 대한 점검은 소홀하기 쉽다. 최근 부동산 하자 체크 서비스를 시작한 주택 개-보수 업체 바른 공사 야촌주택(02-3443-4200)의 도움말로 입주 전 내집 점검 요령을 알아본다.

누수
체크포인트 중 제일 중요하다. 안전문제와 직결되는데다 보수 비용과 기간도 만만치 않기 때문, 벽면과 천장을 둘러봐 물 자국이 있거나 젖은 곳이 있으면 일단 의심. 장판을 걷어 습기 여부와 장롱이나 구석의 곰팡이가 없는지도 눈여겨 봐야 한다. 반드시 아래층에 들러 물이 새지 않는지 물어볼것.

수돗물
집중사용 시간대인 아침과 저녁 시간에 집안에 있는 모든 수도꼭지를 한꺼번에 틀어 잘 나오는지 확인한다. 다가구-다세대 주택은 계량기가 따로 설치됐는지도 살펴본다

보일러
설치한 지 몇 년 됐는지, 온수는 잘 나오는지, 방바닥은 따뜻한지, 소음은 어떤지 확인한다. 연료에 따라 난방비용 차이가 크므로 짚어봐야 한다.

하수구
화장실 바닥의 평평함을 살펴 물빠짐이 좋은지, 싱크대와 변기등의 배수가 원활한지를 체크할것. 특히 화장실과 싱크대는 고약한 냄새가 나지는 않는지 여부를 반드시 살펴야 한다.

전등-콘센트
지은 지 오래된 주택일수록 꼼꼼히 챙겨야 한다. 110V 인지 220V 인지. 누전은 없는지 살펴본다. 아울러 전화선이나 TV 수신 상태도 점검하는게 필요하다.

각종 물-창-망
하자가 많은 곳이다. 현관문의 잠금장치부터 체크한 뒤 방문-창문이 휜곳은 없는지 방충망은 뚫린 곳이 없는지 살핀다. 특히 방한 효과를 고려해 외부 창은 이중인지. 틈은 없는지 눈여겨 본다.

붙박이용품
신발장-싱크대-세면대-선반 등은 부착상태와 손잡이가 있는 것은 부실 여부도 봐서 간단하게 수리 가능한 지 교체해야 할 정도인지를 가늠해야 한다. 이 밖에 계단과 베란다 등의 균열 여부와 주차장의 부실이나 물고임, 단독 주택일 경우 지붕의 물받이와 홈통 설치여부, 물탱크 등의 부대 시설물의 사용 장애 여부도 살펴 하자로 인한 피해를 사전에 막는 게 필요하다. 야촌주택 서배호 전무는 "아파트나 주택을 살 때 사전에 하자를 꼼꼼히 체크하면 보수비용을 근거로 매매가격을 깎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전글 집을 치료해드립니다
다음글 건축업 경험 살려 주택 개조 월수 300만원